커뮤니티

전화 문의 안내

  • 031-255-2299
  • 031-255-2271
  • FAX 031-254-0400
  • 평일 08:30 ~ 18:30
  • 토요일 08:30 ~ 15:30
  • 점심시간 13:00 ~ 14:00

일요일.공휴일 은 휴진입니다.

건강칼럼

  • 커뮤니티
  • 건강칼럼

제목

국내 '네 번째' 원숭이 두창 환자 발생...WHO에서는 병명 개정 논의 중

국내 네 번째 원숭이 두창(monkeypox)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번 확진자는 환자의 검체를 채취하다 감염된 의료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세 번째 확진자가 검사를 위해 입원했던 격리병상의 의료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방대본의 발표에 따르면 네 번째 확진자는 세 번째 확진자의 피부 병변 검체를 채취하는 도중 주삿바늘에 찔렸고, 이후 고위험 접촉자로 분류되어 능동감시를 받는 중이었다.



국내 네 번째 원숭이 두창 확진자가 발생했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사고 이후 즉시 원숭이 두창 백신을 예방접종했으나, 22일 오전 찔린 부위에 피부 병변이 확인되어 유전자 검사를 받았고 양성 진단을 받았다. 현재 확진자는 두통 및 경미한 전신 증상 등이 있으나 전반적인 상태는 양호하다. 이번 확진자는 주삿바늘에 찔리기 전까지는 원숭이 두창 예방접종 이력이 없었으며, 해외 유입이 아닌 국내에서 감염된 첫 번째 사례라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who, 원숭이 두창 명칭 변경 논의전 세계적으로 원숭이 두창 확산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는 원숭이 두창의 병명을 m두창(mpox)로 변경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인 폴리티코(politico)는 세 명의 소식통을 인용하며 who가 이르면 금일 내 병명 개정을 발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결정은 기존 명칭이 원숭이에 대한 혐오와 아프리카계 등 특정 인종이나 집단에 대한 차별을 심화시키는 낙인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에서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보도에 따르면 who는 원숭이 두창 확산세가 가장 강했던 지난 6월부터 병명 개정을 논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원숭이 두창으로 가장 큰 피해를 본 미국 행정부도 원숭이 두창이라는 병명이 낙인효과를 강화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백신 접종 계획에도 차질이 생기고 있다고 우려를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폴리티코는 '조 바이든 정부 관료들이 만약 who가 서둘러 나서지 않는다면, 미 정부가 따로 행동에 나설 것'이라 who 지도부에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이미 미국의 일부 주에서는 이러한 낙인효과를 줄이기 위해 병명을 자체적으로 바꿔서 부르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의 경우에는 mpx, mpox로 부르고 있으며, 뉴저지 등 동부 지역에서는 hmpxv로 병명을 바꿔서 부르고 있다. who에 따르면 21일을 기준으로 전 세계 110개국 8만 611명이 원숭이 두창에 감염되었으며, 가장 감염자 수가 많은 나라는 미국이었다. 원숭이 두창은 인수공통감염병으로 주로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약 12개국 발생하는 아프리카 풍토병이다. 첫 발견은 1958년 덴마크의 한 실험실 원숭이에서 처음 발견되었다. 증상은 천연두와 비슷하며 주요 변이로는 콩고변이와 서아프리카변이가 있다. 현재 확산되고 있는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는 서아프리카변이로 who의 공식 자료에 따르면 치사율이 3.6%에 달한다.